안녕하세요 캐집사입니다.

요즘 대세브랜드는 심플하면서 눈에띄는 디자인으로 그 속에서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발견하는것입니다.

MZ세대가 트렌드를 주도하고있는만큼 현시점 가장 주목받는 디자인 및 디자이너들이 누구일까요~?

그래서 캐나다드림에서 여러분께 현재 가장 트렌드를 이끄는 브랜드 및 디자이너를 소개해드립니다~!

지용킴(지용킴 브랜드)는 품질과 디자인의 완벽한 조화를 추구하는 패션 브랜드입니다.

지용킴은 현대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감각을 바탕으로,

일상에서 특별한 순간까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르는 제품을 선보입니다.

지용킴 브랜드의 철학은 “세련된 단순함”이라는 디자인 철학을 가지고있습니다.

이는 복잡하지 않지만 디테일에 신경 쓴 디자인, 높은 품질의 소재, 정교한 제작 과정을 의미합니다. 고객의 개성을 존중하며, 각자의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템을 제공합니다.

지용킴의 의류 컬렉션은 미니멀리즘을 기본으로 하면서도 독창적인 디자인을 더한 것이 특징입니다. 남성복과 여성복 모두 깔끔하고 세련된 라인을 강조하며, 고급스러운 원단과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합니다. 의류뿐만 아니라 다양한 액세서리도 제공합니다. 가방, 신발, 모자 등 다양한 제품군이 있으며, 모든 제품은 실용성과 디자인을 겸비하고 있습니다. 심플하면서도 눈에 띄는 주얼리 라인은 지용킴의 또 다른 자랑입니다. 금속의 질감을 살린 모던한 디자인의 주얼리들은 일상에서도 특별한 날에도 잘 어울립니다.

두번째는 지금 가장 핫한 브랜드 #PAF (#POSTACHIVEFACTION)입니다.

독특하고 혁신적인 패션 브랜드인 ‘포스트 아카이브 팩션(Post Archive Faction)’은 패션계에서 빠르게 주목받고 있으며, 독창성과 실험적인 디자인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포스트 아카이브 팩션(이하 PAF)은 2018년 한국에서 설립된 패션 브랜드로, 젊고 창의적인 디자이너들에 의해 탄생했습니다. 브랜드명에서 알 수 있듯이, PAF는 과거와 현재, 미래의 요소를 조화롭게 결합하여 독창적인 디자인을 선보입니다. 이는 단순히 옷을 만드는 것을 넘어,

새로운 패션 언어를 창조하고자 하는 브랜드의 철학을 잘 나타내고 있습니다.

​포스트 아카이브 팩션(Post Archive Faction)은 과거와 현재, 미래를 통합하여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패션을 선보이는 브랜드입니다. 비대칭 디자인, 기술적 소재, 모듈형 디자인 등 PAF만의 독특한 요소들은 패션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앞으로 이들이 어떤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일지 기대해 봅니다.

세번째는 고유스타일로 화재가되고있는 혜인서(#HYEINSEO ) 입니다.

혜인서(HYEIN SEO)는 한국 출신의 디자이너 서혜인이 설립한 동명의 패션 브랜드입니다.

2014년 벨기에 앤트워프 왕립예술학교 졸업 컬렉션을 통해 처음으로 소개된 혜인서는 그 독창적인 디자인과 강렬한 메시지로 패션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혜인서의 디자인은 젊음, 반항, 그리고 자기 표현의 자유를 상징하며, 전통적인 패션 규범에 도전하는

혁신적인 스타일을 자랑합니다.

혜인서의 최근 컬렉션들은 지속 가능성과 윤리적 패션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환경 친화적인 소재와 생산 방식을 도입하여, 지속 가능한 패션을 추구하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또한, 젠더 뉴트럴 디자인을 통해 다양한 개성과 스타일을 존중하는 혜인서의 철학을 담고 있습니다.

독창적인 디자인과 강렬한 메시지로 패션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브랜드입니다.

젊음과 반항, 그리고 자기 표현의 자유를 상징하는 그녀의 작품들은 단순히 옷을 넘어,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서 큰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앞으로 혜인서가 어떤 혁신적인 디자인과 메시지로 우리를 놀라게 할지 매우기대됩니다~!

여러분도 캐나다드림과함께 독특한 스타일의 패션대세를 직접 경험해보세요!

©2024 THE CANADA DREAM

캐나다드림에게 메세지 보내기

캐나다드림에 방문해 주신 고객님 환영합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라도 연락해 주세요!

보내는 중입니다..

로그인하세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